서울 빌딩 거래액 한달 새 80% 급증…"8500억원 초대형 거래 효과"
상태바
서울 빌딩 거래액 한달 새 80% 급증…"8500억원 초대형 거래 효과"
  • 이소현 기자
  • 승인 2023.12.01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서울 업무∙상업용 거래액 15개월만 최대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빌딩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 이소현 기자  |  지난달 서울 업무∙상업용 건물 거래액이 전월 대비 80% 가량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송파구에서 8500억원대 대형 거래가 체결된 효과다. 

1일 상업용 부동산 종합 서비스 기업 알스퀘어가 국토교통부의 서울 업무∙상업용 실거래가(11월 30일 집계)를 분석한 결과, 10월 거래액은 약 1조6879억원으로 전달보다 77.5% 증가했다. 지난해 7월 이후 월간 기준으로 15개월 만에 최대 규모다.

서울 거래액이 급증한 건 8500억원에 거래된 송파구 신천동 '삼성SDS타워' 효과다. 올해 업무∙상업용 건물 중 가장 높은 가격에 거래된 이 빌딩은 연면적만 9만9536.9㎡에 이르는 프라임급 오피스다. 건축물 연면적 3.3㎡(1평)당 2823만원, 대지면적 3.3㎡당 3억6418만원에 거래됐다.

성동구 성수동2가 ‘무신사 성수’는 1115억원에 매매됐다. 10월 거래 중 두 번째로 거래 규모가 컸다. 이 건물은 연면적 3.3㎡당 3500만원, 대지면적 3.3㎡당 2억7448만원에 거래됐다.

다만 업무∙상업용 건물 거래 건수는 부진했다. 10월 거래 건수는 111건으로, 지난 2월 이후 가장 적었다. 전달과 비교하면 11.9% 줄었다. 고금리와 경기 둔화로 상업용 부동산 시장 분위기가 완전히 살아나지 않았지만, 삼성SDS타워 효과로 거래액만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이다.

실제로 업무용 건물을 제외한 상가(제1∙2종근린생활시설)와 숙박시설 등 상업용 건물의 10월 거래액은 5169억원으로, 전달보다 24.1% 감소했다. 거래 건수도 103건으로, 8.9% 줄었다. 반면 10월 7건이 거래된 업무용 건물의 거래액은 1조1702억원으로, 전달보다 361.2% 늘었다.

류강민 리서치센터장은 "높은 금리 탓에 투자하기 쉽지 않은 환경이지만, 안정적인 임대시장 덕분에 거래 규모가 감소한 가운데에서도 오피스 거래가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