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중앙119구조본부에 수리온 헬리콥터 2대 납품키로
상태바
KAI, 중앙119구조본부에 수리온 헬리콥터 2대 납품키로
  • 박규빈 기자
  • 승인 2023.11.30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시장 진출 32대로…파생형 기반 해외 수출 마케팅 강화
한국항공우주산업(KAI)가 개발, 생산한 다목적 헬리콥터 수리온의 소방용 버전. 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KAI) 제공
한국항공우주산업(KAI)가 개발, 생산한 다목적 헬리콥터 수리온의 소방용 버전. 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KAI) 제공

매일일보 = 박규빈 기자  |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지난 27일 중앙119구조본부와 620여억원 상당의 수리온 헬리콥터 2대 납품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중앙119구조본부 수리온은 뛰어난 기동성을 기반으로 산악 구조와 구급 환자 이송, 국가 주요 시설에 대한 대형 화재와 건물 진화 등 소방 헬리콥터로 다양한 임무에 투입된다. 수리온은 전천후 임무 수행이 가능한 계기비행 장치와 2중 4축 비행 자동 조종 장치, 야간 비행에 특화된 계기·항법 장치가 적용됐다. 

또한 탐색 구조 방향 탐지기(SAR DF, Search And Rescue Direction Finder)와 화재 진압을 위한 배면 물탱크·산소 공급 장치·심실 제동기 등이 포함된 응급 의료 장비(EMS Kit)를 비롯해 신속한 인명구조를 위한 외장형 호이스트(Hoist)가 적용된다. 특히 항속 거리 증대를 위해 연료 탱크도 추가 장착된다.

수리온은 관용 시장 확대를 위해 다양한 맞춤형 임무에 투입될 수 있는 다목적 헬리콥터로 진화하고 있다. 지난 9월 경찰 2대, 11월 해경 2대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번 중앙119구조본부 계약을 포함해 올해만 6대를 계약하며 국내 관용 시장을 대폭 확대했다. 

2013년 경찰 헬리콥터를 시작으로 해경·소방·산림 등 수리온 관용 헬리콥터는 지난 10년 동안 총 32대가 계약됐으며, △독도 왕복 비행 100회 △악천후 조난객 구조 활동 △야간 산불 진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전천후 임무 수행 능력을 검증받고 있다. 

수리온의 다양한 군‧관용 파생형 헬기 성능이 입증되면서 해외 시장에서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KAI는 이를 기반으로 국산 헬리콥터의 최초 해외 수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수리온은 지난 11월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에어쇼에서 시범 비행을 선보이며 국제 무대 첫 데뷔를 했다. 해외 주요 관계자와 관람객에게서는 호평과 찬사를 받았다. 

현재 KAI는 UAE를 포함, 동남아·중동 국가는 물론 FA-50·KT-1 등 국산 항공기를 이미 도입해 운영 중인 고객국가를 대상으로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KAI 관계자는 "향후 수리온 헬기의 기어 박스·자동 비행 장치 등을 국산화할 예정"이라며 "지속적인 기술 개발을 통해 기술 자립화를 이룩하는 동시에 해외 시장 경쟁력 확보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