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태원 가평군수, 독감예방접 독려..."12월부터 독감 예방접종, 전 군민 확대"
상태바
서태원 가평군수, 독감예방접 독려..."12월부터 독감 예방접종, 전 군민 확대"
  • 김동환 기자
  • 승인 2023.11.30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독감접종을 맞고 있는 서태원 가평군수. 서 군수는 군민들에게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을 독려하고 있다. 
매일일보 = 김동환 기자  |  “지속적인 독감이 유행하고 있는 만큼 아직도 접종하지 않은 군민은 하루라도 빨리 예방접종을 완료하길 바랍니다.” 

서태원 가평군수가 최근 보건소를 찾아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을 맞고, 내달부터 모든 가평군민을 대상으로 무료로 이루어지는 겨울철 독감 접종을 독려하고 나섰다.  

30일 가평군은 "12월부터 독감 예방접종 대상자를 연령제한 없이 미접종 전 군민으로 확대한다"며 "접종 기간은 백신 소진 시까지 이뤄진다."고 밝혔다. 

해당 군민은 무료 접종대상자로 군 자체 독감 무료 예방접종 사업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10대 청소년과 50대 이상 장년으로부터 호응을 얻었다.

금년 12월부터는 전 군민 무료 접종으로 그간 대상에 제외된 19~49세의 청·중년 층도 혜택을 보게 됐다.

이에 주민등록상 군에 주소지가 되어 있는 대상자는 보건소, 보건지소, 보건진료소 및 지정 의료기관 18개소에서 접종을 받을 수 있으며, 접종 시에는 신분증 및 주민등록등본을 지참해야 한다.

서태원 가평군수는 “내년부터 백신 수급 체계 등을 살피고 예산 범위 안에서 무료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대상자를 전체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가평군은 지난 9월 말부터 국가 예방접종 대상자 6개월~13세, 65세 이상 군민과 군 자체 사업으로 한 예방접종 대상자 14~18세, 50~64세 군민을 대상으로 2023~2024절기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에 들어갔다.

특히 군은 지난 3월부터는 관내에 주소를 둔 영아를 대상으로 한 무료 로타바이러스 예방접종을 보건소에서 위탁의료기관으로 확대하는 등 예방접종 의료기관 접근성을 향상시켜 호응을 얻고 있다.

접종 대상은 생후 2~6개월 영아로, 1차 접종은 최대 생후 14주 6일 이내에 시작해야 하며, 마지막 차수의 접종은 생후 8개월 0일 이내에 종료되어야 한다. 

가평군은 "로타바이러스는 영유아에게 심한 설사와 구토를 일으키는 위장관염의 원인으로 분변에 오염된 물이나 음식물 섭취로 발생한다. 전염성이 강해 산후조리원과 어린이집 등에서 집단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많아 예방접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담당업무 : 경기동부권 취재본부장
좌우명 : 늘 깨어있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