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주 대우건설 회장, 동남아 부동산 사업 확장 총력
상태바
정원주 대우건설 회장, 동남아 부동산 사업 확장 총력
  • 권한일 기자
  • 승인 2023.11.30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亞 최대 부동산개발사 케펠랜드·캐피탈랜드 CEO 면담
베트남 스타레이크시티 성공 발판… 부동산 사업 확장
정원주 대우건설 회장(오른쪽 두번째)이 지난 27일 싱가폴 케펠랜드를 방문해 CEO 등 주요 관계자들과 협력관계를 논의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제공
정원주 대우건설 회장(오른쪽 두번째)이 지난 27일 싱가폴 케펠랜드를 방문해 CEO 등 주요 관계자들과 협력관계를 논의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제공

매일일보 = 권한일 기자  |  대우건설은 정원주 회장이 지난 27일과 28일 싱가포르를 방문해 싱가포르 국부펀드 산하 아시아 최대 부동산개발사인 케펠랜드와 캐피탈랜드의 CEO와 면담하고 글로벌 부동산개발사업 협업 방안을 논의했다고 30일 밝혔다.

케펠랜드와 캐피탈랜드는 세계 최대 국부펀드 중 하나인 테마섹 홀딩스 산하의 국영 기업으로 전세계적으로 자산을 보유하고 있는 아시아 최대의 부동산 전문 개발사이다. 테마섹 홀딩스는 싱가포르 정부가 100%를 소유하고 있는 국부펀드로 운용 자산 규모가 한화 약 400조원에 달하는 초대형 투자회사이다.

정원주 대우건설 회장은 지난 27일 림 루이스 케펠랜드 CEO, 28일 리 치쿤 캐피탈랜드 CEO를 잇달아 만나 싱가포르·베트남·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국가와 캐나다·미국 등 북미, 나이지리아를 포함한 아프리카 지역에서 대우건설과 함께 부동산개발사업을 확장하고 협업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했다.

림 루이스 케펠랜드 CEO와 리 치쿤 캐피탈랜드 CEO는 베트남 스타레이크 시티를 비롯한 대우건설의 해외 부동산개발사업 성공 사례를 듣고 거주용 부동산개발은 물론 산업용 부동산 개발사업에서도 대우건설과의 협력에 높은 관심을 표했다. 또 한국에서 진행하고 있는 자사 사업에 대해 대우건설의 협조를 당부하며 단기적인 사업파트너가 아닌 장기적인 관점의 협력방안 구축을 원한다고 했다.

정원주 대우건설 회장(오른쪽 두번째)이 지난 27일 싱가폴 케펠랜드를 방문해 CEO 등 주요 관계자들과 협력관계를 논의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제공
정원주 대우건설 회장(오른쪽 두번째)이 지난 27일 싱가폴 케펠랜드를 방문해 CEO 등 주요 관계자들과 협력관계를 논의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제공

정 회장은 이번 방문기간 중 글로벌 본사를 싱가포르에 두고 있는 방글라데시 최대기업집단 중 한 곳이자 1위 민자발전·항만 사업자인 써밋그룹의 무하메드 아지즈 칸 회장을 면담하고 방글라데시 내 정유시설 및 부동산개발사업 관련 양사 간 협력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무하메드 아지즈 칸 회장은 "대우건설의 선진 사업방안 및 기술을 바탕으로 양사 간 상호이익을 추구하는데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정 회장의 이번 출장은 세계적인 기업들의 지역 거점 및 본사가 위치한 싱가포르를 방문해 수주 및 협력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이를 바탕으로 대우건설의 부동산개발 및 신사업 영역을 확장하기 위한 목적"이라며 "향후 글로벌 건설 디벨로퍼로 우뚝 서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