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유화학, 주주 박철완 제기 자기주식 처분 무효 확인 소송 승소
상태바
금호석유화학, 주주 박철완 제기 자기주식 처분 무효 확인 소송 승소
  • 이상래 기자
  • 승인 2023.11.30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 이상래 기자  |  금호석유화학은 지난 2021년 금호석유화학과 OCI간 전략적 제휴를 목적으로 한 자기주식 상호교환 건에 대해 주주 박철완 외 3인이 지난해 6월 금호석유화학을 상대로 제기한 ‘자기주식처분 무효확인 청구의 소’에 대해 금일 서울중앙지방법원 제31민사부가 각하 판결을 내림에 따라 회사 측이 승소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2021년 금호석유화학그룹의 금호피앤비화학과 OCI그룹의 말레이시아 자회사 OCIMSB는 친환경 바이오 ECH(에피클로로히드린) 합작법인인 OCI금호(OCIKUMHO) 설립을 발표하고 양 그룹의 전략적 파트너십 강화를 위해 315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상호 교환했다. 이에 따라 금호석유화학의 보통주 17만1847주와 OCI의 보통주 29만8900주를 교환했고, 금호석유화학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교환 주식수와 동일한 17만1847주를 추가적으로 소각 결정하기도 했다.

당시 주주 박철완은 이를 경영권 방어 목적이라고 주장하며 2022년 2월 서울중앙법원에 OCI 의결권 행사금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하였고 법원에 의해 기각됐으나 이후에도 본안 소송을 제기하여 금일 각하 판결로 귀결됐다.

한편 OCIKUMHO는 최근 말레이시아의 환경영향평가에 해당하는 EIA를 통과하는 등 계획된 절차를 수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