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식탁 물가 안정’ 현장 대응 강화…식품업계, 인상안 철회 ‘화답’
상태바
농식품부, ‘식탁 물가 안정’ 현장 대응 강화…식품업계, 인상안 철회 ‘화답’
  • 김민주 기자
  • 승인 2023.11.28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빙그레‧CJ프레시웨이 본사 방문해 권고…용도별 차등 가격제 참여 지원
빙그레 바나나맛 우유. 사진=빙그레 제공
빙그레 바나나맛 우유.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 김민주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가 먹거리 물가 안정을 위해 현장 대응을 강화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김정욱 축산정책관이 28일 아이스크림 업계 대표기업인 빙그레의 논산공장을 찾아 물가안정 정책에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빙그레는 올 초와 지난 달 원부자재 조달 비용 증가, 인건비 상승 등을 이유로 메로나, 투게더 등의 아이스크림 가격을 올렸다.

빙그레가 아이스크림용 원유를 보다 저렴하게 조달할 수 있도록 용도별 차등 가격제 참여도 지원할 방침이다. 용도별 차등 가격제는 우유 원유(原乳)를 음용유와 가공유로 나누고 각각 다른 가격을 적용하는 제도로, 지난 1월부터 시행됐다.

양주필 식품산업정책관도 이날 식재료 유통기업인 마포구 소재 CJ프레시웨이 본사를 찾아 주요 식재료 가격을 점검했다.

농식품부는 외식 물가 상승률이 전체 소비자 물가 상승률을 상회해 서민들의 부담이 크다고 진단하고 있다.

제품 가격 인상을 계획했다가 정부를 의식해 인상 계획을 철회하는 사례도 속출하고 있다.

오뚜기는 내달 1일부로 분말 카레와 케첩(제품명: 케챂)등 24종의 편의점 판매 가격을 올리기로 했다가, 전날 이를 취소했다. “정부의 물가안정 기조 속에 어려운 경제 상황에서 민생 안정에 동참하고자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풀무원도 내달 1일부로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요거톡 초코그래놀라, 요거톡 스타볼, 요거톡 초코 필로우 등 요거트 제품 3종의 가격을 2200원에서 2300원으로 100원 인상할 예정이었으나 지난 21일 계획을 철회했다. 소비자 부담을 덜고 정부의 물가 안정 기조에 협조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