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청년상인과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 논의
상태바
중기부, 청년상인과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 논의
  • 신승엽 기자
  • 승인 2023.11.2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년도 전통시장 정책방향’ 발표 후 자유 토론 진행
이영 중기부 장관(앞줄 가운데)이 지난 9월 서울 동대문구 경동시장 청년몰에서 개최한 ‘전통시장 청년상인 간담회’를 마치고 참석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중기부 제공
이영 중기부 장관(앞줄 가운데)이 지난 9월 서울 동대문구 경동시장 청년몰에서 개최한 ‘전통시장 청년상인 간담회’를 마치고 참석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중기부 제공

매일일보 = 신승엽 기자  |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4일 조치원1927아트센터에서 전통시장이 나아갈 방향 및 활성화 방안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전통시장 청년상인 2차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전통시장의 청년 유입 방안을 논의한 1차 간담회(9월 13일 경동시장)에 이어 판로 확대에 대한 노하우를 공유했다.

간담회에는 이영 중기부 장관, 원영준 소상공인정책실장, 권대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부이사장과 ‘부리또 만나’ 황은지 대표 등 청년상인 4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 중기부는 ‘2024년도 전통시장 정책방향’을 발표한 후 청년상인들과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에 대해 자유롭게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부리또, 참기름, 떡볶이 밀키트 등 청년상인들이 판매하는 상품을 직접 소개할 수 있는 순서도 마련해 전통시장 상품의 온·오프라인 판로개척에 대한 노하우를 공유했다.

이영 중기부 장관은 “전통시장을 변화시켜 나갈 주인공인 청년상인들이 기업가형 소상공인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중기부의 역할”이라며 “간담회에서 건의한 의견을 면밀히 검토해 관련 정책수립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생활가전, 건자재, 폐기물, 중소기업, 소상공인 등
좌우명 : 합리적인 사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