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해외선물옵션 서비스 개시
상태바
NH투자증권, 해외선물옵션 서비스 개시
  • 이광표 기자
  • 승인 2023.11.20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NH투자증권
사진=NH투자증권

매일일보 = 이광표 기자  |  NH투자증권은 해외지수선물·미국주식옵션 온라인 거래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2019년 800만 계약 수준이었던 국내투자자의 미국 시카고상업거래소(CME) 주가지수 선물 거래량이 코로나 이후 연 5000만 계약 수준으로 늘어났다.

NH투자증권은 투자 수요 증가와 투자자 니즈를 반영해 CME에 상장된 E-mini 4개 종목과 Micro 4개 종목 등 총 9개 선물 종목에 대한 온라인 거래 서비스를 시작한다.

CME 지수선물은 국내선물과는 달리 상품별 위탁증거금만 있으면 매매가 가능하며, 23시간 거래가 가능하다.

NH투자증권 고객은 기존 종합계좌에서 해외선물옵션 전용계좌를 추가로 개설해야 하며, 개설 이후 환전·입금, 실시간 시세 신청의 단계를 거쳐 해외선물옵션을 거래할 수 있다.

또 개인투자자의 서비스 편의를 높이기 위해 실시간 시세포착 주문 기능과 원화로도 주문이 가능한 원화대용 서비스를 함께 제공한다.

CME 지수선물을 거래하는 모든 개인 고객을 대상으로 내년 1월31일까지 수수료 할인 이벤트를 진행한다. 해당 이벤트는 별도의 신청 없이 모든 해외선물옵션 계좌에 적용된다.

이창목 NH투자증권 홀세일(Wholesale) 사업부 대표는 "해외투자에 대한 개인투자자의 수요가 늘어나면서 해외선물옵션 온라인 거래 서비스를 오픈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 안정적인 운영을 바탕으로 이달 중 미국주식옵션 거래 서비스 제공 등 보다 다양한 상품들을 추가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