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험지 출마·불출마' 거부 …"당 대표 처신, 알아서 결단"
상태바
김기현, '험지 출마·불출마' 거부 …"당 대표 처신, 알아서 결단"
  • 문장원 기자
  • 승인 2023.11.16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심' 공개 인요한에 "부적절" 직격
당 지도부-혁신위 간 갈등 고조 양상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 문장원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16일 내년 총선 출마와 관련해 "당 대표의 처신은 당 대표가 알아서 결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요한 혁신위원회의 '수도권 험지 출마 혹은 불출마' 요구를 사실상 거부한 것으로 당 지도부·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과 혁신위 간 갈등이 더 거셀질 전망이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자신의 현 지역구 출마와 관련한 질문을 받자 "관심을 가져 주는 건 고맙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인요한 혁신위원장은 당 지도부 영남 중진 친윤석열계 의원들을 향해 '수도권 험지 출마 혹은 불출마'를 권고했다. 이에 김 대표를 비롯한 권성동, 장제원 등 친윤계 의원들은 침묵하거나 강하게 반발했다. 그러자 인 위원장은 '지도부·친윤 험지 출마' 요구가 윤석열 대통령과 교감에서 나온 것이라며 압박 강도를 높였다.

김 대표가 인 위원장이 '윤심'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데 대해 "당무에 개입하지 않고 있는 대통령을 당내 문제와 관련해 언급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직격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김 대표는 "당 내부 문제는 당의 공식 기구가 있다"며 "당 지도부가 공식 기구와 당내 구성원과 잘 협의해서 총선을 준비하고 당내 문제를 해결하는 시스템이고 잘 작동 중"이라고 말했다.

혁신위가 '조기 해체설'로 당 지도부와 친윤계의 용퇴를 압박하는 데 대해선 "혁신위 내부에서 논의하는 건 내부에서 논의하는 것"이라며 "제가 왈가왈부하는 건 적절치 않다. 혁신위 내부에서 잘 의논해서 할 것"이라고 했다.

당 지도부와 혁신위가 연일 대립각을 세우면서 혁신위가 발표한 혁신안도 공중에 붕 뜬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이날 당 지도부는 최고위 회의에서 '당선권 비례대표 순번에 청년 50% 공천'을 핵심으로 한 혁신위의 3호 혁신안을 공식 보고 받았지만, 절차상의 이유로 의결하지는 않았다. 2호 혁신안에 이어 3호 혁신안도 제동이 걸린 상황이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최고위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3호 혁신안을) 오늘 의결하지 못했다. 지금 (혁신안으로) 얘기가 나오는 것들은 절차가 필요하다"며 "법률 개정 사항도 있었고, 의결을 거쳐야 하는 것도 있다.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구성되면 결정해야 할 사항들이고, 당헌·당규 개정 사항도 포함돼 있어서 시간과 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