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세계국채지수 조기편입 불발…관찰대상국 유지
상태바
한국, 세계국채지수 조기편입 불발…관찰대상국 유지
  • 이광표 기자
  • 승인 2023.09.30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관찰대상국 등재 이후 2번째 불발…내년 9월께 편입 관측

매일일보 = 이광표 기자  |  한국의 세계국채지수(WGBI) 조기 편입이 이번에도 불발됐다.

WGBI를 관리하는 영국 파이낸셜타임스스톡익스체인지(FTSE) 러셀은 28일(현지시간) 9월 FTSE 채권시장 국가분류를 발표하면서 한국에 대한 기존의 관찰대상국 지위를 유지했다.

이는 세계국채지수 편입을 유보한다는 의미다.

FTSE 러셀은 "한국 시장 당국은 시장 구조와 자본 시장의 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한 몇 가지 이니셔티브를 발표했다"며 "향후에도 시장 참여자들과 제도 개선의 진행 상황 및 효과를 점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WGBI는 세계 3대 채권지수로 꼽힌다. 추종 자금은 글로벌 패시브 펀드와 일부 액티브 펀드, 일본계 연기금 등을 포함해 2조5천억 달러로 추산된다.

FTSE 러셀은 국채발행 규모, 국가신용등급, 시장 접근성 등을 따져 통상 3월과 9월 WGBI 편입 여부를 정기적으로 결정한다.

우리나라는 전임 문재인 정부 후반기부터 WGBI 편입을 추진해왔다.

윤석열 정부 첫해인 지난해 세법개정안에서는 외국인(비거주자)이나 외국 법인이 우리나라 국채에서 지급받는 이자·양도소득에 대해 비과세를 적용한다는 내용을 담기도 했다.

이 같은 노력을 바탕으로 지난해 9월 FTSE의 관찰 대상국 목록에 올랐지만, 지난 3월에 이어 이번에도 지수 편입까지 나아가지는 못했다.

관찰대상국 등재 이후 최종 편입까지는 통상 2년가량이 소요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내년 9월께 편입이 점쳐진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또한 앞서 로이터통신 인터뷰에서 내년 9월 편입 가능성을 전망하면서 조기편입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명목 국내총생산(GDP) 기준 세계 10대국 가운데 WGBI에 편입되지 않은 나라는 한국과 인도뿐이다.

우리나라 국채가 WGBI에 편입되면 지수를 추종하는 외국계 자금이 국채 시장에 유입되고 국채의 신뢰도가 높아지는 효과가 있다.

채권 발행 금리가 낮아지고 외화 자금이 추가로 들어오는 등 효과도 기대된다. 연간 5천억∼1조1천억원의 이자비용이 절감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기재부는 WGBI 편입으로 인해 90조원가량이 국내 채권 시장에 유입될 것으로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