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기획]에너지 대전환시대… K-배터리, 글로벌 1위 질주
상태바
[창간기획]에너지 대전환시대… K-배터리, 글로벌 1위 질주
  • 이상래 기자
  • 승인 2023.06.25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수 기반 中…韓, 美·유럽 투자로 글로벌 리더십 강화
LG엔솔, 북미공장 8곳 증설… 생산량 324GWh 1위
삼성SDI, 3사 최다 R&D 투자로 기술 경쟁력 확보
SK온, 1년간 10조원 투자금 확보… 공장 증설 속도
LG에너지솔루션 오창 에너지 플랜트. 사진=LG에너지솔루션 제공
LG에너지솔루션 오창 에너지 플랜트. 사진=LG에너지솔루션 제공

매일일보 = 이상래 기자  |  국내 배터리 업계가 글로벌 1위를 향해 질주한다. 에너지 대(大)전환시대를 맞아 핵심 기술로 떠오르는 배터리 분야를 주도하겠다는 포부다.

LG에너지솔루션, 삼성SDI, SK온 등 국내 배터리 기업은 세계 1위를 두고 중국과 겨루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4월 세계 각국에 등록된 전기차 배터리 총사용량 기준으로 중국 기업 CATL과 BYD가 각각 1, 2위를 차지했다. CATL, BYD의 합산 시장 점유율은 52%로 전체 시장 절반을 넘어섰다. 반면 LG에너지솔루션은 점유율 14.1%로 3위를 차지했다. SK온(5.2%)은 5위, 삼성SDI(4.1%)로 7위를 차지했다.

이러한 중국의 높은 시장 점유율은 자국 내수 시장 덕분이다. 중국을 제외한 글로벌 배터리 시장에서는 우리나라가 앞선다. SNE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4월 중국을 제외한 세계 각국에 판매된 전기차에 탑재된 배터리 사용량 기준으로 LG엔솔이 점유율 27.8%로 1위다. SK온이 점유율 10.9%로 4위, 삼성SDI가 점유율 8.7%로 5위다.

하지만 중국의 해외 진출 속도를 무시할 수는 없다. 같은 기간 CATL은 26.5% 점유율로 LG엔솔을 바짝 쫓고 있다. LG엔솔-CATL의 격차는 지난해 7.7%p에서 올해 1.3%p로 좁혀졌다. 6위 BYD는 점유율은 1.64%로 낮지만, 620.9%라는 놀라운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국내 배터리 업계는 이러한 중국의 추격을 뿌리치기 위해 북미, 유럽 현지 시장 투자를 빠르게 늘리고 있다. LG엔솔은 북미 시장에 현대자동차그룹, 제너럴모터스(GM), 스텔란티스, 혼다 등과 합작사(JV) 형태로 공격적인 투자에 나서고 있다. LG엔솔은 최근 현대차그룹과 미국 조지아주 서배너 브라이언 카운티에 배터리 합작공장을 짓기로 했다. 총 투자 금액은 43억달러(5조7000억원)이며 합작법인 지분은 양사가 각 50%씩 갖는다.

LG엔솔은 GM과는 총 3개의 북미 현지 합작공장 확보에 나서고 있다. 여기에 캐나다 소재 스텔란티스와의 합작공장(연산 45GWh), 오하이오의 혼다와 합작공장(연산 40GWh) 등도 건설 중이다. LG엔솔은 북미 단독공장도 확보한 상태다. LG엔솔은 미시간에 연산 20GWh 규모 단독공장을 확보한 상태다. 연산 43GWh 애리조나 단독공장도 추가 증설 중이다.

LG엔솔이 이렇게 투자 확정한 북미 생산 계획은 324GWh다. 이는 현재 북미 1위 시장 점유율의 일본 기업 파나소닉이 2031년까지 글로벌 전체 시장에서 계획한 200GWh보다 많은 수치다. LG엔솔이 북미 시장 지배력 1위가 예상되는 이유다.

삼성SDI 연구소 전경. 사진=삼성SDI 제공
삼성SDI 연구소 전경. 사진=삼성SDI 제공

삼성SDI도 북미 생산량 확대에 나서고 있다. 삼성SDI는 GM, 스텔란티스와 합작공장 건설에 나선다. 현재까지 알려진 연간 생산량 규모는 53GWh다. SK온도 현대차그룹, 포드와 각각 합작사 형태로 북미 현지 공장 건설에 나서고 있다. 여기에 SK온의 조지아주 단독 공장 2개를 합하면 연산 186GWh에 이른다.

유럽에서는 국내 배터리 기업이 중국을 압도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EU 배터리 시장 점유율은 65.5%로 1위다. 전년(68.2%)보다 하락했지만, 2위 중국(34.0%)과는 상당한 격차를 보인다.

배터리 3사는 유럽 현지 생산능력 확대를 통해 중국과의 격차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업계에 따르면 LG엔솔은 2018년 일찌감치 폴란드 브로츠와프에 세계 최대 생산능력(연 70GWh)을 갖춘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세웠다. 2025년까지 추가로 45GWh를 늘린다. 삼성SDI는 헝가리에서 운영 중인 30GWh 배터리 공장을 2025년까지 40GWh로 확장한다. SK온은 헝가리에서 현재 17.5GWh 생산능력을 2024년까지 47.5GWh로 대폭 늘릴 계획이다.

이러한 공격적 투자를 이어가기 위해 투자금 확보에도 힘쓰고 있다. LG엔솔은 지난 19일 출범 이후 첫 회사채 발행에 나섰다. 2년물, 3년물, 5년물로 구성돼며 발행 신고금액은 5000억원 규모다. SK온은 최근 1년간 10조원 규모의 투자금을 확보했다. 지난해 말부터 반년 만에 확보한 자금만 8조1700억원에 유럽 공적수출신용기관(ECA)을 통해 확보한 2조6000억원(20억달러)을 더한 수치다.

R&D 투자도 늘리고 있다. LG엔솔은 올 1분기 R&D에 전년 동기보다 23.3% 늘어난 2262억원을 투자했다. 지난해 동기보다 23.3% 늘어난 규모다. 삼성SDI는 1분기 R&D에 19.6% 늘어난 3088억원을 투입했다. 국내 배터리 3사 중 가장 큰 R&D 규모다. SK온은 1분기 R&D에 77.% 증가한 845억원을 투자했다.

SK온 미국 조지아주 공장. 사진=SK온 제공
SK온 미국 조지아주 공장. 사진=SK온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