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지주사 전환, 잇단 악재에 올해도 ‘하세월’
우리은행 지주사 전환, 잇단 악재에 올해도 ‘하세월’

[매일일보 박수진 기자] 우리은행의 지주사 전환 여부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힘들 전망이다. 지주사 전환을 위해서는 정부의 의지가 가장 중요하지만 최근 금융권 안팎에서 터지는 잇단 동글이들로